평창스페셜올림픽 '장애인이 장애인 돕는다'

 

첫 눈소식 들으셨나요? 이제는 정말 겨울이 다가왔나봅니다.
차갑고 매서운 바람때문에 겨울이 반갑지 않을지는 몰라도 2013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이 다가온다는 기쁜 마음에 겨울을 반기게 됩니다^^


오늘은 201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 자원봉사자 김경운씨의 이야기를 여러분들께 소개하려고 하는데요.

김경운씨는 51세로 1988년 본인도 기억하지 못하는 불의의 사고로 뇌를 다치게 되어 뇌기능의 1/3쯤이 없어 뇌병변 장애 6급을 판정받은 장애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활발한 자원봉사활동으로 MBC주최 사회봉사대상에서 본상을 수상하였답니다.


잠시 김경운씨의 자원봉사 이력을 소개하자면, 1986 아시안게임, 세계한민족축전, 2002한일월드컵, 2011국제장애인 기능올림픽,  서울국제도서관․박물관대회 등 굵직한 것만 예를 들어도 다 말하기 힘들 정도로 다양하고 화려합니다. 또,  최근까지 서울 광진노인복지관에서는 7년 동안 어르신들을 위한 봉사를 하고 있고, 매주 일요일에는 청계천 문화관에서 역사문화 해설사로 활동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 김경운씨가 이번에는 스페셜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지적장애인의 지구촌 축제인 스페셜올림픽 자원봉사자로 활약을 한다고 합니다. 김경운씨는 조직위가 최근 발표한 자원봉사자로 최종 합격 명단에 당당하게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번에 스페셜올림픽 자원봉사자로 참여하게 된 김경운씨의 소감과 각오를 묻자 "세상과 사회에 감사하며 항상 웃으며 생활하고 있다"는 말로 스페셜올림픽 자원봉사도 새삼 특별할 것이 없다는 듯 겸손해했습니다.
비장애인들도 하기 힘든 자원봉사활동이 그의 생활 속에, 삶 속에 베인 듯한 폼새였습니다.

김경운씨 이외에도 수많은 사연을 가진 자원봉사자들이 2013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의 성공개최를 위해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가지고 있답니다.
이렇게 많은 분들이 평창스페셜올림픽을 위해 봉사하고 있답니다.


여러분들도 함께 참여해 보시는건 어떠세요?  장애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남을 위해 헌신하는 김경운씨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도 하나씩 실천해보아요~

평창스페셜올림픽으로 첫단추를 끼우시는건 어떠신지요^^
Together We Can!!

 

 

 

댓글을 달아 주세요